겨울 다가옴에 따라, 북한의 기아에 대한 보고가 있다.

겨울이 다가오면서 가장 취약한 사람들이 굶을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

겨울

겨울 계절 이 경고는 극명하고 북한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한국에 기반을 둔 탈북자들은 북한에 있는 그들의 가족들이 굶주리고 있다고 우리에게 말했다.
겨울이 다가오면서 가장 취약한 사람들이 굶을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

대북 소식통인 데일리NK 이상용 편집장은 길거리에 고아들이 늘거나 굶어죽는 등의 문제가 계속 보도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의 하층민들은 점점 더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라고 이씨는 말했다.

북한에서 정보를 얻는 것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이 국경은 중국으로부터의 Covid-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작년 1월부터 폐쇄되었다.
한국으로 망명한 가족과 친구들에게 해외로 메시지를 보내는 것조차 큰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

허가받지 않은 휴대폰으로 잡힌 사람은 누구든지 노동수용소에 던져질 수 있다. 그러나 일부는 여전히 사랑하는 사람들과
서울의 출판물들에게 문자나 음성 메일을 보내려고 한다.

일부는 익명으로 남겨져야 하는 이러한 자료들을 통해,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에 대한 그림을 그리려고 노력했습니다.

겨울 쌀 한 톨도 남김없이
북한은 항상 식량 부족과 씨름해 왔지만, 대유행은 나쁜 상황을 더 악화시켰다. 김정은은 현재의 상황을 “고귀한 행진”으로 알려진 1990년대 최악의 재난과 비교했는데, 그 당시 수십만 명의 사람들이 기근으로 죽었다.

상황이 아직 그렇게 나쁘다고 생각되지는 않는다. 몇 가지 희망적인 징후가 있다. 북한은 중국과의 국경을 다시 개방할 준비를 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이미 빈곤한 북한에 가해진 경제적 피해를 복구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무역과 원조가 필요할지는 불확실하다.

올해의 수확은 매우 중요하다.

작년의 농작물은 일련의 태풍에 의해 부분적으로 파괴되었다. 유엔은 그 나라가 적어도 2-3개월의 식량 공급이 부족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올해가 최대한 성공하도록 하기 위해 군을 포함한 수만 명의 사람들이 쌀과 옥수수를 수확하는 것을 돕기 위해 밭으로 보내졌다.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은 또한 이 나라의 쌀 한 톨을 확보해야 하며, 먹는 모든 사람들은 가서 수확을 도와야 한다고 지시했다고 한다.

“수확 과정에서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한 계획이 고안되었습니다,”라고 데일리 NK의 이씨가 말했습니다.

절도나 부정행위가 신고되면 엄중 처벌할 것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공포의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지난주 국정원은 국회 비공개 청문회에서 김 전 대통령이 “경제 상황 때문에 살얼음판을 걷는 것 같다”고 말했다고 국회의원들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국정원은 또 장티푸스와 같은 전염병의 확산을 가속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우려는 농작물 피해를 막기 위해 취해지고 있는 조치들을 강조하고 식량 생산 노력을 강조하는 선전 포스터를 공개한 국영 언론들에 의해 증폭되었다.

북한은 겨울 뿐만 아니라 항상 식량 공급과 관련해 주요 문제에 직면해 있다.


대표적으로 농사짓는 방법입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평양은 새로운 군사 기술과 미사일에 투자했을지는 모르지만, 빠르고 성공적인 수확을 위해 필요한 현대식 기계가 부족하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최용호씨는 “농기구의 공급이 부족하면 식량 생산성이 떨어진다”고 말했다.

우리는 이것을 직접 볼 수 있었다.

서울의 풍성한 고층 빌딩을 배경으로, 한국 서쪽 끝의 새로운 전망 지점에서 나와 나는 한강을 넘어 북한으로 가는 좋은 전망을 얻었다. 너무 가깝지만 아직 멀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