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콰도르 투옥 ‘거의 죽음’

에콰도르 투옥 ‘거의 죽음’
국제앰네스티는 최근 남미 국가에서 수십 명의 수감자들이 사망한 교도소 폭동이 있은 지 하루 만에 에콰도르의

투옥이 거의 “사형 선고”에 가깝다고 경고했다.

화요일 성명에서 인권단체의 미주 이사인 에리카 게바라 로사스는 에콰도르 당국의 “반복적인 실수”로 에콰도르 교도소에서 수백 명이 사망했다. 사형”이라고 말했다.

에콰도르

메이저파워볼사이트 “당국은 인권에 초점을 맞춘 포괄적인 교도소 정책을 통해 과밀화, 부패, 불처벌과 같은 이 문제의

구조적 원인을 단호히 해결해야 합니다. 자유를 박탈당한 사람들의 모든 죽음과 인권 침해는 철저하고 독립적이며 공정하게 조사되어야 합니다.”

사설파워볼사이트 수도 키토에서 약 80km 떨어진 산토 도밍고 데 로스 콜로라도스의 벨라비스타 교도소에서 폭동이

발생한 후 200명 이상의 다른 수감자들이 가까스로 탈출하면서 월요일 최소 44명의 수감자들이 사망했다고 국가 검찰이 밝혔다.

지오바니 폰세 경찰청장은 화요일 “어제 총 220명의 시민이 탈출했고 현재 200명을 탈환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나머지 20명의 탈북자들을 탈환하는 데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최대 3,000달러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당국은 라이벌인 Los Lobos와 시설 내부의 R7 갱단 사이에 싸움이 발생한 후 폭동이 시작되었다고 말했습니다. more news

파트리시오 카릴로 내무장관은 “피해자의 대다수는 거의 100%는 아니더라도 총이 아닌 칼로 살해됐다”고 말했다.

“그들의 절단된 시신은 그들이 있던 자리에 그대로 두었다.”

수감자들은 감방과 휴게실에서 살해된 후 수감자들이 시설을 탈출하기 위해 총을 사용했습니다.

에콰도르

이스라엘을 국빈 방문 중인 길예르모 라소 대통령은 트위터에 “조직 폭력의 불행한 결과”라며 희생자 가족들에게

애도의 뜻을 전했다. 수용 능력의 약 15%에 달하는 교도소. 1,2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벨라비스타 교도소에는 1,700명의 수감자가 있습니다.

국제앰네스티는 2020년 12월 이후 폭력 사태로 최소 390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당국은 멕시코 카르텔에 침투하거나

통제하는 라이벌 마약 갱단의 치명적인 대결이 마약 경로 통제를 위한 전투에 참여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콜롬비아 사이에 위치 그리고 세계 최고의 코카인 생산국인 페루인 에콰도르는 미국과 유럽으로 마약을 운송하는 주요 경유지입니다.

작년에 에콰도르 당국은 기록적인 210톤의 마약(대부분 코카인)을 압수했습니다.

월요일 폭동의 여파로 6명의 갱단 지도자들이 벨라비스타에서 최대 보안 감옥 2개로 옮겨졌다고 내무부가 밝혔다.

그러나 앰네스티의 게바라 로사스(Guevara Rosas)는 “이러한 피상적인 조치는 현재 위험에 처한 수천 명의 수감자의

생명과 무결성을 보호해야 하는 이러한 맥락에서 당국의 주요 의무를 이행하기에는 불충분하다”고 경고했다.

화가 난 재소자들의 친척들은 화요일 벨라비스타 교도소 밖에서 소식을 기다렸다.